기오대학 뉴롤리허빌리테이션 연구센터의 다나카 요이치 객원 연구원과 모리오카 슈 교수 등은 통증의 개일 리듬의 3일간 평가 결과가 7일간 평가 결과와 대체로 일치하는 것을 밝혔다.

 통증의 일상 리듬은 24 시간주기의 통증 감수성의 변화를 의미합니다. 만성 통증 환자에 대해 스스로 통증 관리를 실시하면서 일상 생활 활동과 생활의 질 개선을 목적으로 교육적 개입을 실시하기 위해서는 만성 통증 환자의 통증 개일 리듬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 이다.

 한편, 종래의 통증의 개일 리듬의 평가 기간은 7일간이 주류가 되어 있어, 환자 부담이 큰 것으로 평가로서 정착하지 않는 것이 문제시되고 있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통증의 일일 리듬 평가 기간을 단축 가능한지 검토하기 위해 7일간 평가와 비교하여 3일간 평가의 타당성을 검증했다.

 研究対象を地域在住の慢性疼痛患者とし、痛みの概日リズムの評価として起床時、9時、12時、15時、18時、21時の6時点での痛みの評価を7日間実施した。この6時点の痛みスコアによるクラスター分析を行い、3日間評価(火曜~木曜、金曜~日曜、日曜~火曜)による分類と7日間評価による分類間の一致度をカッパ係数を用いて調べた。

 그 결과, 금요일~일요일의 3일간이 가장 7일간 평가와의 일치도가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어 화요일~목요일의 3일간에서도 대체로 7일간 평가와 일치했다. 그러나 일요일~화요일의 3일간에서는 일치도가 저하하고 있었다. 이상으로부터, 통증의 개일 리듬의 평가 기간이 3일간이라도, 종래의 7일간 평가로부터 얻어진 결과와 대체로 일치하는 것이 밝혀졌지만, 특정의 요일에 따라서는 일치도에 편차 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증의 일일 리듬의 평가 시간의 단축은 임상 평가의 확립 및 조기 개입에 의한 환자 만족도의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연구 성과는 통증의 리듬을 고려한 효과적인 통증 관리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생각된다.

논문 정보:【Journal of Pain Research】Can the Assessment of the Circadian Rhythm of Pain Be Shortened? A Study of Community-Dwelling Participants with Chronic Pain

기오대학

전졸업생 17년간 취직결정률 99.2%를 달성.건강과 교육 전문가를 키우는 실학 중심의 대학

기오 대학은 물리 치료사, 간호사, 조산사, 관리 영양사, 건축사와 초등학교 교사, 유치원 교사, 양호 교사, 보육사 등의 「건강」과 「교육」 분야의 전문을 키우는 실학 중시의 대학입니다 .개학 이래 전졸업생 17년간 취직결정률은 99.2%※로 '취업에 강한 대학'으로 평가됨 […]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입니다.
대학이나 교육에 대한 지견・관심이 높은 편집 스탭에 의해 기사 집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