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존속에 관련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 생존학」을 확립해, 이계·문계의 폭넓은 분야로부터 사회 과제 해결을 향해 활약할 수 있는 글로벌 리더의 배출을 목표로 하는 교토대학 대학원 종합 생존학관( 사수관).오는 11월 6일(월)에는, 동학관의 올해도의 최대 이벤트인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에 12번째가 되는 이 국제 심포지엄은, 2013년 2월에 전 지구적 과제·사회 과제를 해결에 이끄는 글로벌 리더에게 필수적인 스킬과 윤리관을 밝혀, 글로벌 리더의 교육·육성에 관한 경험을 공유 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 체제를 확립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작되었다.과거 제1회부터 10회에서는, 목표로 해야 할 사회상에 대한 본질적 시점을 제시.작년 개최의 제11회에서는, 유럽에 있어서의 학제성(Transdisciplinarity) 평가와, 종합 생존 학관을 비롯한 국내 대학원에 있어서의 교육·연구라고 하는 2개의 시점으로부터, 「종합지」에 대해 논의했다.학생과 교원이 함께, 각 학문 분야의 전문성과 학제성 사이에 존재하는 이면성에 대해 이해하고, 「종합지」의 실효적인 평가의 본연의 자세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 목적으로 하고 있다.

 첫회 개최로부터 10년의 고비를 맞이하는 이번은, 제11회를 계속해, “The Challenges of Transdisciplinary Education and Research: What Can Japanese University Learn from the European Experience 경험으로부터 일본의 대학이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라고 제목으로 논의.유럽이나 일본의 대학에서는 학제적인 접근법이 실제로 어떻게 연구·교육에 활용되고 있는지, 그 성공이나 실패의 원인을 찾아 일본·교토 땅에서 전개하는 종합 생존학의 발전에 활용 가고 싶다.

 종합지의 대학원인 종합생존학관의 배우기의 최첨단에 흥미가 있는 학생, 사회변혁에 임하는 글로벌 리더를 뜻하는 사람의 참가가 기다린다.

참조 :제12회 국제 심포지엄 특설 사이트
제12회 국제 심포지엄 신청 폼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입니다.
대학이나 교육에 대한 지견・관심이 높은 편집 스탭에 의해 기사 집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