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애」의 교육이라는 이념을 내걸어 전신이 되는 입정재봉녀학교와 입정유치원이 개설된 것이 1927년. 1969년에 사립 대학으로서 처음으로 교원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 학부를 설치해, 지금까지 10,000명 이상의 교원을 배출해 왔습니다.초등학교·중학교의 교원 채용 실적은 전국 톱 클래스를 자랑해, 2020년에는, 교육 현장의 요구에 응해, 교육 학부를 학교 교육 과정과 발달 교육 과정에 개편해, 소인수제로 밀도가 짙은 「인간 사랑 '의 교육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이번은, 현재 교육계가 안고 있는 교원 부족이나 교원을 둘러싼 문제를 근거로, 많은 교원을 배출하고 있는 동학의 대처에 대해 교육 학부 학부장인 콘도 켄지 교수에게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사립대학교 최초 교사 양성을 위한 교육학부

 본학의 교육학부는 사학 중에서 가장 역사가 있는 교원양성의 교육학부입니다.
교육학부는 2020년도에 현재의 2과정 체제를 마련했습니다.학교교육과정은 XNUMX개의 전수로 나뉩니다.여기에서는 초등학교의 교원에게 필요한 전문성을 깊게 하는 것과 동시에, 각각의 전수로 중학・고등학교의 교원에게 필요한 전문성을 깊게 할 수도 있습니다.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모든 교종 선생님을 목표로 할 수 있는 과정입니다.또 발달교육과정은 아이의 「마음과 몸」의 발달의 연속성과 다양성을 이해하고, 유아기부터 아동기・청년기에 이르기까지 배움을 이어, 성장을 지지하는, 교육・보육 전문가를 성장합니다.문교대학의 교육학부는 평생에 있어서의 다양한 교육에 대해 배울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본학에서 가르치고 있으면, 교육학부에 한해서 말하면, 모집 상황도 학생의 의욕을 봐도, 정말로 선생이 되고 싶은 학생이 줄어들고 있을까라고 생각해 버리는 것이 실감입니다.다만, 실제로 현장의 교사가 놓여져 있는 환경 등, 다양한 뉴스나 화제가 취재하게 되어, 아마 「어쩐지 선생님이라도 좋을까」가 아니라, 「정말 선생님이 되고 싶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목적의식이 높은 학생만이 남게 되고, 그 대부분이 본학에 와주고 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네요.

학생의 의욕을 키우고 한 걸음 앞을 내다본 교육

 우리의 특징적인 교육 프로그램의 하나로, 2학년에서 실시하는 「선생님의 조수」체험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교육 실습과는 달리, 이 프로그램에서는 아동·학생에게 가르칠 수 없습니다만, 자신들이 목표로 하는 「선생님」이라고 하는 직업이 어떠한 생활인지, 곁에서 도우면서 「선생님의 일상」을 한발 앞서 체험 가능한 이점이 있습니다.

 왜, 교육 실습 이외에 이런 대처를 하는가 하면, 선생님의 일은 수업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이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은 어떤 선생님이 되고 싶은지, 생활도 포함해 선생님이 되었을 때의 이미지를 부풀리게 하고, 그것을 위해 필요한 지식이나 스킬을 대학에 돌아가서 배워, 4학년의 교육 실습 그러면 그 성과와 함께 아이들과 마주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과외 활동이라고 하는 형태로 실시하고 있었습니다만, 학생의 이러한 적극적인 대처를 눈에 보이는 형태로 백업하기 위해, 작년도보다 단위화했습니다.

 그 외에도 많은 학생들이 학교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이것도 학생의 교직에의 구체화를 돕고 있는 활동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또, 부활동을 포함한 과외활동에의 참가율이 매우 높다는 것도 교육학부의 학생의 특징이기도 합니다.매일 대학에서 생활한다.최근에는 드물게 된 마치 고등학교 같은 캠퍼스 라이프를 보내는 학생도 많습니다.학생들은 이러한 활동을 통해 새로운 인간관계를 키우고 동료와 함께 사회와의 연결을 넓히고 있습니다.이것도 '선생님'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는 귀중한 경험입니다.교원 면허를 취득하려면 면허법에 따라 취득해야 할 단위도 많기 때문에 공부만으로도 학생은 매우 바쁘다고 생각합니다.그래도 다양한 체험을 학생 시절에 경험하려고 하는 의욕적인 학생이 많은 것이 본학의 특징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학생에게 다가가, 지켜보고 기르는 전통

 본학에서는 각 전수마다 담임을 배치하고, 담임하는 교원은 학생 한사람 한사람에게 눈을 나누어 주면서 그 성장을 지켜봅니다.이러한 일상 이외에도 학생을 지켜보는 풍토가 있습니다.하나는 부모회입니다.학부모와 대학과 협력하여 학생의 양육을 지원합니다.또 하나는 졸업생의 힘입니다.교육 현장에 가면, 「후배」들에게, 때로는 엄격하고, 때로는 상냥하게, 접촉해 줍니다.실습생, 그리고 신미 교원도 매우 든든하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물론 대학은 이러한 졸업생의 케어도 하고 있습니다.믿을 수 없을 것입니다만, 「여가 있었기 때문에」라고 하는 이유로, 졸업 후에 대학을 방문하는 학생의 수는 매우 많습니다.이러한 풍토 위에서 「문교대학교육포럼」을 매년 개최하고 있습니다.이것은 교육 현장에서 중요한 주제를 통해 교류의 장소입니다.대학은 이러한 장소를 준비해, 졸업생과 재학생의 교제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어느 쪽이든, 이러한 장소에 참가하는 것에 의해서 자신의 발밑을 확인할 수 있어, 여러가지 불안을 안개시키는 것이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국가 백년의 합계는 교육에 있다”라는 말이 있지만, 국가에 있어서 인재육성은 100년에 걸쳐 해야 할 중요한 일로 되어 온 것처럼, 사람을 키우는 것은 곧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곧 결과가 나오지 않습니다.우리가 되돌리면 학생을 키우면, 어쨌든 학생이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었을 때, 마찬가지로 학생은 아이들에게 가르칠 것입니다.그렇기 때문에 교사를 생업으로 한다면, 자신도 XNUMX년에 걸쳐 천천히 힘을 주고, 생각을 양성하거나, 자신의 향후의 방식에 대해 생각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학생에게 전하고 있다 합니다.또한 그렇게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기도 합니다.대학은 학생의 꿈의 실현을 어떤 형태로 지지하는지를 항상 의식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이 된다」라고 하는 것은, 교원 채용 시험이 골이 아닙니다.
우리가 가르치고 있는 것은, 교원 채용 시험에 합격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합격한 후에 「선생님」으로서 계속 걸어 나가기 위한 배우기입니다.선생님이 된 후를 이미지하면서 4년간을 보내는 것으로, 현실을 정확하게 파악해, 아이와 마주하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해 계속 배우는 자세, 그리고 선생님으로서 해 나가는 각오도 길러집니다.
아마 여러분의 친밀한 곳에도 본학의 졸업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전국 각지에서 많은 졸업생이 활약하고 있는, 그것이 본학이 임해 온 교육의 무엇보다의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문교대학교육학부 학부장

콘도 켄지 선생님

문교대학교육학부 학부장.문교대학교육학부를 졸업한 후, 조에쓰교육대학대학원학교교육연구과와 쓰쿠바대학대학원교육연구과를 수료.
전문 분야: 언어학, 일본어학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입니다.
대학이나 교육에 대한 지견・관심이 높은 편집 스탭에 의해 기사 집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