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0월 20일~22일까지의 3일간, 메이세이 대학 인문학부(도쿄도 히노시)에서는, 모리 세미나(국제 커뮤니케이션 학과) 주최의 페어 트레이드 카페가 오픈. 「학생 주체로 점포 경영에 도전한다」라고 하는 체험 학습의 일환으로 학내의 식당 2곳에서 개최되어, 커피, 쿠키, 초콜릿, 가방 등의 페어 트레이드 제품이 판매되었습니다.

 동학과의 카페에서는, 내점자에게 페어 트레이드의 구조(※1)를 해설해, 조금 생각해 받은 후에, 「고객이 적정이라고 생각하는 가격을 고객 스스로 결정」하고 구입해 준다고 하는 시도 실시.커피 한잔(페루산이나 동티모르산 등)의 가격은 대체로 200~300엔으로 한 고객이 대부분이었지만, 안에는 5엔이나 1,000엔이라고 판단하는 사람도.그 독특한 시도가 학내에서도 화제를 불러, 많은 사람으로 북적이었습니다.집객에서는 영어 표기의 포스터를 작성해 유학생이나 외국어 교원에게도 부르고, 또, 운영 스탭 모집에서는 학과내에 한정하지 않고 학내로부터 모집한 것으로 유학생도 참가하는 등, 학생들에게는 귀중한 경험이 된다 했다. ※1:개발도상국의 원료나 제품을 적정한 가격으로 지속적으로 구입함으로써 입장이 약한 개발도상국의 생산자나 노동자의 생활개선과 자립을 목표로 하는 무역의 구조.구미 선행으로 시작된 이 흐름은 최근 일본에도 찬동자를 늘리고 있으며, 슈퍼 등에서도 정당한 거래로 인정된 '페어 트레이드 마크'를 붙인 제품이 줄지어 있다.

출처:【메이세이 대학】페어 트레이드 카페 개최했습니다

명성대학
명성대학

전문 교육 「센트럴」에 더해, 다이나믹하게 분야를 횡단하는 학수 「크로싱」에.

원캠퍼스에 9학부 12학과+학환이 집결되어, 울타리를 넘은 교류가 일상적으로 퍼지는 종합대학이기 때문에 실현할 수 있는, 「교제, 퍼지는」학습을 제공합니다.또, 또 하나의 큰 특징은, 지역에 뿌리 내리고, 지역에 열린 대학인 것.캠퍼스에서 한 걸음 밟아 지역의 사람과 만져 […]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입니다.
대학이나 교육에 대한 지견・관심이 높은 편집 스탭에 의해 기사 집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