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슈대학 등 규슈와 오키나와 지구의 국립대학 11개교가 연구력 향상을 위한 연계 각서를 나누었다.일본의 연구력 저하가 큰 문제가 되는 가운데, 나라로부터 지급되는 연구 자금의 성장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11교가 제휴해 연구에 해당하기 때문에, 지역 전체에서 종합 대학이 정리해 연구 제휴를 한다 는 처음이라고 한다.

 규슈대학에 따르면 참가교는 규슈대학 외에 후쿠오카교육대학, 규슈공업대학, 사가대학, 나가사키대학, 구마모토대학, 오이타대학, 미야자키대학, 가고시마대학, 가야체육대학, 류큐대학.각서 체결식은 후쿠오카시 하카타구의 호텔 닛코 후쿠오카에 11개 학교 학장들을 모아 열어 체결 후에 기자회견했다.

 11개교는 공통의 플랫폼 「큐슈・오키나와 오픈 유니버시티」를 형성, 고액의 연구 기기의 공유, 공동으로의 인재 육성 등을 진행한다.플랫폼 사무국은 규슈 대학이 맡는다.

 국가 재정은 보통 국채잔고가 2022년도 말 국내총생산(GDP)의 2배를 넘는 1,029조엔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선진국에서는 뛰어나 높은 숫자로, 외국에서는 위기적 상황으로 보인다.게다가, 저출산 고령화의 영향으로 사회 보장비, 국제적인 긴장의 증가로 방위비가 향후, 급격히 증가할 것 같은데다, 일본 경제의 지반 침하가 멈추지 않고, 대학의 연구 자금을 크게 늘리는 것은 지극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규슈대학의 이시바시 타츠로 총장은 “각 대학의 강점과 특색을 살려 지역 일체가 되어 임하는 것으로 규슈·오키나와의 지역 과제 해결 등에 임하고 싶다”고 말했다.

참조 :【규슈대학】규슈・오키나와 지구의 11국립대학법인이 연구력 향상을 중심으로 하는 제휴 협력에 관하여 각서를 체결했습니다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

대학 저널 온라인 편집부입니다.
대학이나 교육에 대한 지견・관심이 높은 편집 스탭에 의해 기사 집필하고 있습니다.